뉴스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 취임…"디지털 금융혁신 강조" 2023-03-18 13:11
BNK금융그룹이 빈대인 회장 취임으로 석 달간의 경영 공백에서 벗어났습니다.

BNK금융그룹은 김지완 전 회장의 조기 퇴진 이후 직무대행 체제를 유지하다가, 지난 17일 빈대인 신임 회장이 취임하면서 새로운 변화를 맞게 됐습니다.

BNK금융그룹에는 부산은행, 경남은행, 캐피탈, 투자증권, 저축은행, 자산운용, 벤처투자, 신용정보, 시스템 등 9개 자회사가 있습니다.

지난해 BNK금융그룹 자산은 159조 8천857억 원으로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8천102억 원을 기록해 역대 최고의 성과를 냈습니다.

그러나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등 은행 계열사의 성과가 그룹 이익의 대부분으로, 은행과 비은행 부문의 실적 격차가 여전히 큽니다.

은행 계열사는 예대차익에 따른 이자 수익이 늘었고, 비은행 계열사는 실적이 악화해 이익 규모가 둔화한 것입니다.

BNK금융그룹은 역대급 실적에도 불구하고 주식 가치가 저평가되고 있다는 지적도 받습니다.

2018년 최고 1만 2천25원까지 올랐던 BNK금융지주 주가는 지난 17일 기준 6천200원대로 떨어진 상황입니다.

일부 소액 주주들은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하고 중간배당을 도입하는 등 주주가치를 높이는 정책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통합 문제도 BNK금융그룹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힙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비효율적인 '투 뱅크' 체제에서 벗어나 합병을 전제로 전산 통합을 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현행법상 서로 다른 은행이 전산을 통합할 수 없고, 노조의 반대 등 풀어나가야 할 문제도 많다는 입장입니다.

빈 회장은 취임사에서 "디지털 기반의 금융혁신을 통해 고객의 동반자적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그룹 경쟁력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로 시장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손효정 기자 / son.hyojeong@mktv.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