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욕증시, 물가 둔화에 상승…나스닥 0.95%↑마감 2023-01-28 09:12
뉴욕증시가 물가 둔화 소식에 상승 마감했습니다.

2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67포인트(0.08%) 오른 33,978.08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13포인트(0.25%) 상승한 4,070.56으로, 나스닥지수는 109.30포인트(0.95%) 오른 11,621.71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8% 올랐고, S&P500지수는 2.5%가량 상승했습니다.

나스닥지수는 4.3% 올라 4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투자자들은 이날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에 주목했습니다.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인플레이션은 꾸준히 둔화하고 있습니다.

이날 미 상무부가 발표한 12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올랐습니다.

이는 지난 11월의 4.7% 상승보다 낮아진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습니다.

근원 PCE 물가는 지난해 9월에 5.2% 올랐던 데서 꾸준히 하향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12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시장의 예상에 부합했으나 전월의 0.2% 상승보다는 소폭 상승률이 올랐습니다.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을 포함한 12월 PCE 가격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올라 전월의 5.5% 상승보다 낮아졌고, 전월 대비로는 0.1% 상승해 전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소비자들의 단기 인플레이션 기대도 하락했다.

미시간대학이 발표하는 1월 1년 기대인플레이션 중간값은 3.9%로 지난해 12월 4.4%보다 완화됐습니다.

이는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이다. 5년 기대 인플레이션은 2.9%로 전달과 같았습니다.

[ 김용갑 기자 / gap@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