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산김치 비싸져서”…‘알몸김치’ 파문 중국산 수입 사상 최대 2023-01-25 12:18
지난해 김치 수입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전 이른바 ‘알몸 김치’ 파문으로 다소 줄었던 김치 수입액은 결국 고물가에 국산 김치 사용 부담이 커지자 다시 늘었다.
25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김치 수입액은 전년보다 20.4% 증가한 1억6940만달러(2092억원)로 사상 최대였다.
수입액 증가율은 2010년(53.8%) 이후 12년 만의 최고다.
김치 수입액은 2019년 1억3000만달러에서 2020년 1억5000만달러로 증가했다. 그러다가 2021년 중국의 소위 ‘알몸 김치’ 동영상 파문으로 1억4000만달러로 줄었다. 한국에 들어오는 수입 김치는 중국산이 99.9%를 차지하고 있다.
줄어들었던 김치 수입액은 지난해 다시 20% 넘게 증가하며 1억6000만달러 선을 처음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김치 재료 가격이 올라 국산 김치 가격도 덩달아 인상돼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 김치를 찾는 경우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대상과 CJ제일제당의 경우 지난해 ‘종가’ 김치와 ‘비비고’ 김치 가격을 10%가량 인상했다.
지난해 수입 김치의 t당 가격은 643달러로 수출 김치(3425달러)의 18.8% 수준이었다. 중국산 수입 김치가 수출 ‘K-김치’ 가격의 5분의 1도 안 됐다.
한편, 지난해 김치 수출액은 1억4082만달러로 전년보다 11.9% 줄었다. 김치 수출액이 줄어든 것은 7년 만이다.
김치 수출액은 지난 2019년 1억499만달러에서 2020년 1억4451만달러로 급증했고 2021년에는 1억5992만달러로 더 늘어 사상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외국에서 한국 김치가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며 ‘K-김치’ 인기도 올라간 영향이 컸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 사태가 잠잠해지며 특수도 종료돼 김치 수출액도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