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뒤 첫 행보…"배달앱 상생 노력 필요" 2022-09-23 10:02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어제(22일)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배달앱을 사용하는 자영업자들을 만나 고충을 들었습니다.

자영업자들은 배달료 수수료가 비싸서 부담되고, 별점 리뷰가 악의적으로 이용되는 것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이후 한 위원장은 국내 배달앱 3사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입점업체, 소비자와 함께 어려운 경제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한 자율적인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배달앱과 입점업체 간 이슈가 논의되는 민간 자율 규제기구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인터뷰 : 한기정 / 공정거래위원장
- "이해당사자 간 협의를 통해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거래 관행 개선과 상생 노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안병욱 기자 obo@mb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