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미래에셋 안방보험에 최종승소…7천억 반환받는다 2021-12-09 09:34
미래에셋이 중국 안방보험과의 미국 호텔 인수계약을 둘러싼 소송에서 최종 승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은 안방보험에 지급했던 계약금 5억8000만달러와 소송비용 등을 합쳐 7000억원을 돌려받을 전망이다.
9일 외신 등에 따르면 미래에셋이 안방보험과 벌이고 있는 호텔 인수 계약 관련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앞서 2019년 9월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은 안방보험이 보유한 미국 내 호텔 15개를 58억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고 5억8000만달러의 계약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지난해 5해 미래에셋 측은 안방보험이 계약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에 안방보험은 미래에셋 측이 정당한 사유 없이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다며 미국 델러웨어주 형평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미래에셋 측도 맞소송을 냈다.
지난해 12월 델러웨어주 형평법원은 안방보험에 이미 받은 계약금과 거래비용, 소송비용 등을 미래에셋에 지급하라는 1심 판결을 내렸다. 안방보험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고 지난 8일(현지시간) 델러웨어주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확정 판결을 받았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