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애경그룹, 화학3사 통합 '애경케미칼' 출범 2021-08-05 20:40
애경그룹의 화학 계열 3사인 애경유화, 에이케이켐텍, 애경화학 3개사가 합병한다. 5일 애경그룹은 이사회를 열고 합병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합병 화학기업은 '애경케미칼'(가칭)로, 신설법인은 11월에 출범할 예정이다.
애경그룹은 애경케미칼을 2030년까지 매출액 4조원 규모 회사로 키우겠다는 목표다. 애경그룹은 통합 법인을 통해 기존 화학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인수·합병(M&A) 및 연구개발(R&D)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준 3사의 통합 매출은 1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1039억원이다.
업계는 이번 합병을 두고 애경그룹이 사실상 화학을 그룹의 주력 포트폴리오로 낙점한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로 유통·항공 등에서 직격탄을 맞은 애경이 화학 사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최근 코로나19로 펜트업(pent-up·억눌렀던 수요 폭발) 소비가 증가하면서 전 세계 화학기업들은 호황을 맞고 있다.
애경그룹은 기존 화학 사업의 인프라스트럭처와 노하우 등을 집중해 통합법인을 세계 주요 화학사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통합 논의는 올해 초부터 진행됐다"며 "신설 법인은 신사업 진출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경유화는 1970년 창립한 애경그룹의 대표 화학 회사로, 주요 생산 품목은 무수프탈산(PA), 가소제(DOP, DINP 등), 폴리올, 바이오연료, 음극재 등이다. 무수프탈산과 가소제는 공급 능력 기준 국내 1위, 세계 4위다. 2차전지 소재로 각광받는 음극재의 경우 연간 생산능력이 500t 규모이며, SK이노베이션 등에 공급하고 있다.
에이케이켐텍은 계면활성제, 콘크리트용 첨가제(PCE) 등을, 애경화학은 불포화 폴리에스터 수지, 코팅레진, 경화제 등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이석주 AK홀딩스 대표는 "애경그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화학 사업을 그룹의 핵심 사업 포트폴리오로 규정했다"며 "급변하고 있는 세계 시장 환경과 경쟁 속에서 힘을 합쳐서 신영역을 개척해 우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