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K케미칼, 삼다수 병으로 플라스틱 생산 2021-08-05 19:29
SK케미칼과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손잡고 국내 페트병 재활용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SK케미칼은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제주개발공사에서 '페트병 리사이클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제주개발공사는 투명 페트병을 수거해 SK케미칼에 제공한다. SK케미칼은 이를 '재생페트(r-PET)'로 가공해 코폴리에스터 생산 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코폴리에스터는 환경호르몬으로 분류되는 비스페놀(BPA)이 검출되지 않는 플라스틱으로, 유리와 같은 투명도와 광택을 가지면서 가볍고 강도가 강한 특성이 있다. SK케미칼은 재생페트로 만든 코폴리에스터로 화장품 용기, 섬유 등을 만들어 재활용 플라스틱 밸류체인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국내 최초로 '케미컬 재활용 생수병(페트)'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케미컬 재활용 생수병은 플라스틱을 분해한 뒤 순수 원료 상태로 되돌려 다시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이다. 플라스틱 제품의 품질 저하 없이 반복적인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전광현 SK케미칼 사장은 "케미컬 재활용 페트와 같은 친환경 제품 개발을 통해 ESG경영(환경·책임·투명경영) 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