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타벅스가 22만명 미국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필수로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국 연방 대법원이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필수 접종 조치가 과도하다고 판결한 이후, 기존 백신 접종 가이드라인을 번복한 것이다. 바이...
중국에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가 두 달 연속 인하됐다.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0일 1월 LPR 발표를 통해 1년 만기 LPR가 전달 3.8%보다 0.1%포인트 낮은 3.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하반기부...
일본은행이 6년여 만에 대형 은행이 맡긴 당좌예금에 마이너스 금리를 적용했다. 저금리 장기화에도 은행 예금이 쌓이자 적극 대출을 통한 경기 진작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으로 일본은행은 미쓰비시UFJ은행 등이 맡긴 당좌예금 일부에 마이너스 금리를 적용했다. 2016년 2월 일본은행에 마이너스
백신 반대론자였던 체코의 포크 가수 하나 호르카가 ‘백신패스’ 발급을 위해 고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사망했다. 향년 57세.19일(현지시간) BBC, 가디언 등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하나 호르카가 코로나 양성 반응을...
프랑스 배우 가스파르 울리엘이 스키 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37세.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가스파르 울리엘은 전날 프랑스 사부아 지역에서 스키를 타던 중 다른 사람과 충돌해 심각한 뇌 외상을 입었고, 헬리콥터로 그...
미국의 금리인상 공포에 기술주 매도세가 이어지며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9.82포인트(0.96%) 하락한 3만5028.65로 거래를 마쳤다...
중동 지역에서 지정학적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국제유가가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골드만삭스는 국제유가가 연내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뉴욕상업거래소에서 18일(현지시간) 거래된 2월물 서부텍사스...
일본, 인도 등의 주요 항공사들이 최근 미국행 항공편을 줄줄이 취소했다. 미국 이동통신사들이 개통하는 공항 주변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가 항공기 운항을 교란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18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버라이즌, AT&T는 일부 미 공항 인근 송신탑에서 19일 서비스를 개통하려던 기존 계획을 연기한다고
18일(현지시간) 미국 2년물 국채금리가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만에 1%를 넘어섰다. 2년물 국채금리는 기준금리 변화 가능성을 가장 민감하게 반영하는 지표로 여겨진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한때 1.889%까지 치솟으며 2020년 1...
홍콩에서 반려동물용으로 수입된 햄스터 2000마리가 도살 위기에 처했다. 홍콩 당국이 햄스터를 코로나19 감염 원인일 수 있다고 지목하면서 안락사 명령을 내려서다. '햄스터는 죄가 없다'며 도살 처분에 반대하는 청원자도 2만명을 넘어섰다. 18일 홍콩 당국은 지난해 12월 22일 이후 네덜란드에서 수입 판매된 2000마리 햄스터를 도태시키겠다고 밝혔다. 해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한 한인 2세 상이군인이 미국 버지니아주의 최고위직에 올랐다. 19일 버지니아주 정부 홈페이지와 미주한국일보에 따르면 글렌 영킨 신임 버지니아 주지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새 내각을 발표하면서 한인 2...
할리우드 스타 짐 캐리(사진)가 환갑을 맞았다고 18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그는 전날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난 60세인데 섹시하다. 늙었지만 금(gold)"이라며 "모두 사랑한다"고 말했다.캐리는 1994년 영화 '...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지난해 총 44억달러(약 5조 2465억)에 달하는 직원 성과급을 지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18일(현지시간) WSJ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전체 급여 지출은 지난해 33% 증가한 177억 달러를 ...
120년 된, 침실도 하나 없는 낡은 집이 200만달러(한화 약 24억원)에 팔렸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120년 된 주택이 200만달러에 매각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부동산 중개사이트 '콤...
코로나19 위기와 함께 세계 최빈국들의 채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이래 빚이 45% 늘어 올해 갚아야 하는 외채만 350억달러(약 41조6290억원)에 달한다. 세계은행(WB)은 스리랑카 등 빈곤국의 채무상환 불이행(디폴트) 위험을 경고했다.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지난해 최빈국 74개국의 채무는 109억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