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웨이브일렉트로닉스 "계열사가 자사주 2만2900주 매입" 2019-06-11 10:40
웨이브일렉트로닉스는 계열사인 텔라움이 웨이브일렉트로닉스의 주식 2만2900주를 장내매입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텔라움은 광대역 케이블모뎀을 전문으로 개발 및 제조하는 유무선 통신장비 제조사다. 웨이브일렉트로닉스가 45.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텔라움은 이번 주식 매입을 통해 웨이브일렉트로닉스의 지분 0.2%를 확보하게 됐다.
웨이브일렉트로닉스 관계자는 "이번 계열사의 당사 주식 매입은 향후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에 대한 자신감 표명 차원"이라며 "당사는 지난 8년여 간 600억원 이상을 투자해 개발한 전주도금 방식의 섀도마스크의 양산을 눈앞에 두고 있어 향후 성장을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웨이브일렉트로닉스는 지난 3월 자사가 개발한 전주도금 방식의 OLED 증착용 섀도마스크의 본격 양산을 대비한 시설투자를 위해 1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한 바 있다.
회사는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섀도마스크 양산에 대응하기 위한 시설 투자금의 일부와 원재료 구입 등에 사용하고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국내 기업 중 최초로 국내외 글로벌 패널 제조사들에 섀도마스크 신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