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해찬 "국내 가계부채 부풀어 올라…관리 중요한 시점" 2019-05-24 17:0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국내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 "풍선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른 상황"이라고 우려감을 강하게 나타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4일) 오전 서울 중구 금융복지상담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가계부체 문제를 어떻게 관리하는가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국내총생산(GDP)와 맞먹는 1천500조 원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며, 상황이 점점 악화되고 있다고 발언했습니다.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부동산 경기 침체로 부채 증가율이 낮아졌지만, 잠재적 위험성을 특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