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정청, 신용카드 소득 공제 제도 3년 연장 2019-03-13 15:55
당정청이 올해 말 종료 예정이었던 '신용카드 소득 공제 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청와대는 오늘(13일) 오전 비공개 당정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제도 연장 배경으로는 "근로자의 세 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 제도로 운영돼 온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신용카드 공제 한도는 현행 제도의 유지 수준인 '총 급여액의 25% 초과 사용액 중 15%까지'로 설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