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유플러스 5G 자율주행차…"혼잡한 도로도 OK" 2019-03-11 16:28
【 앵커멘트 】
그동안 자율주행차 시연은 주로 정해진 도로에서 많이 진행됐는데요.
그런데 일반 차량과 뒤섞인 곳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이 공개됐습니다.
바로 5G 네트워크입니다.
유재준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율주행차가 서울 올림픽대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외부 차량이 없는 통제된 구간에서 시연을 하던 방식과는 다르게 일반 차량과 섞여 혼잡한 도심에서 달리는 모습입니다.

일반 도로의 경우 차선 변경은 물론 교통신호 인식, 끼어들기 등 다양한 변수가 있지만 요령있게 대처하는 기술도 선보였습니다.

이렇게 운전자의 조작 없이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데는 5G 네트워크 기술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 인터뷰 : 선우명호 / 한양대 교수
- "자율주행을 시연하기 위해서는 통신 기술이 필요했습니다. LTE는 속도가 느려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5G가 시작되면 초고속, 저지연이 실행되면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도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양대학교와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공동연구 개발을 통해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대비에 나서겠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공사 구간에 대한 정보를 차량끼리 공유하거나 자율주행 중 운전자의 콘텐츠 활용을 쉽게 하기 위해 5G 안정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강종오 / LG유플러스 미래기술담당
- "자율주행차는 기본적으로 센서하고 차량에 있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자율주행을 합니다. 센서가 가지고 있는 한계 상황이 있습니다. 인식거래 한계, 악천우나 하드웨어 고장이 생길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 5G 통신이 훌륭한 대체재가 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과 KT는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자율주행차에 대한 기술을 선보여 왔습니다.

SK텔레콤은 정차된 사고 차량을 미리 인식하고 앞차와의 간격을 확보해 충돌을 피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공개했고,

KT는 다른 차량이 갑자기 끼어드는 돌발상황에 알아서 대처하는 자율주행버스를 평창올림픽 때 선보인 바 있습니다.

5G 네트워크의 상용화로 자율주행 시대가 한발짝 다가오면서 시장 선점을 위한 이동통신사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유재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