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갤럭시S10, 암호화폐로 결제?…업계 "대환영" 2019-02-07 14:35
【 앵커멘트 】
삼성전자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갤럭시S10이 출시 전부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특히 암호화폐 결제 기술이 적용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 업계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보도에 유재준 기자입니다.


【 기자 】
조만간 글로벌 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

갤럭시S 시리즈의 10주년 기념작으로, 예년보다 발표 일정이 앞당겨졌다고 알려지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더욱이 공개 장소가 모바일월드콩그레스 MWC가 아닌 애플의 근거지인 샌프란시스코여서 이례적이라는 평가도 나오는 상황.

무엇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한 가운데 무선사업부의 실적 부진이 커 갤럭시S10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고의영 /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 "계절적으로 상반기가 좋을 수 있는 것이 갤럭시S10이 1분기에서 2분기로 넘어가는 사이에 나오기 때문에 삼성전자 내부에서는 S10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암호화폐 결제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관련 업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 암호화폐 지갑을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유럽 특허청에 블록체인 키스토어, 블록체인 박스, 블록체인 코어 등 상표권을 등록해 암호화폐 기반의 사업 진출 가능성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C랩에 참여한 곳 가운데 블록체인 기술을 확보한 중소기업도 있어 기술협력 가능성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반색하는 분위기.

오는 2분기 미국 시장에 오픈을 앞두고 있는 백트보다 더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백트는 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인 인터컨티넨털익스체인지가 운영하는 것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와 함께 기관투자자들도 이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 선물거래소입니다.

▶ 인터뷰(☎) : 암호화폐 관계자
- "중장기적으로 파급효과가 있습니다. 백트는 미국 시장에 한해서 접할 수 있지만 갤럭시S10은 전세계를 대상으로 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암호화폐에 관심이 없는 분도 기능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미래 먹거리 발굴에 집중하고 있는만큼 암호화폐 기술을 둘러싼 새로운 시장 개척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유재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