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인텍, 고공농성 426일 만에 교섭 타결…7월부터 정상화 2019-01-11 10:46
파인텍 노사가 고공농성 426일 만에 교섭을 타결하고 7월부터 공장을 정상 가동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파인텍 노사는 오늘(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양천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협상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회사 측은 파인텍지회 조합원 5명을 업무에 복귀시키고 모기업인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가 파인텍 대표를 맡기로 했습니다.
또 회사는 2019년 1월 1일부터 6개월간 유급휴가로 임금을 100% 지급하고 1월 1일부터 최소한 3년간 고용을 보장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