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취약차주 대출 원금 최대 45% 감면 2018-12-05 10:13
정부와 은행권이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차주들에 대한 원금 감면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취약차주가 빚을 갚지 못해 법원의 채무조정에 들어가기 전에 은행 차원에서 미리 채무를 조정할 계획입니다.
대상은 사회 취약계층 가운데 은행 신용대출 원금이 월 소득의 35배를 넘는 차주로 대출 원금의 최대 45% 감면 방안이 논의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