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 계약금 인상'…국회 "대기업 갑질" 질타 2018-10-12 11:38
【 앵커멘트 】
포스코에너지가 수백억 원의 국비가 들어간 연료전지 사업을 부실 운영했다는 의혹으로 국감에 소환됐습니다.
국회는 저성능의 연료전지를 비싼 가격에 팔아넘기려는 행태가 '대기업의 갑질 횡포'라며 몰아세웠습니다.
이명진 기자입니다.


【 기자 】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에게 연료전지 제품 성능의 하자를 따져 물었습니다.

▶ 인터뷰 : 김규환 / 자유한국당 의원
- "(납품한 제품의) 보증 출력을 전혀 만족시키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스코에너지는) 후속조치 없이 방관했습니다. 오히려 기존 합의서를 무효화하고 유지비용 인상을 고수했습니다."

제품 성능을 계약서대로 보증하지 못했다는 질타에 홍 사장은 곤혹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러면서 국비 400억 원이 들어간 포스코에너지의 자체 연구개발은 사실상 실패했다고 인정했습니다.

▶ 인터뷰 : 박기홍 / 포스코에너지 사장
- "기술은 여전히 미국의 FCE((FuelCell Energy)에 의존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연구개발에 많은 노력을 했지만 사실상 연구개발은 실패했다고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국비를 쏟아부은 연료전지 사업에 손을 뗄 채비를 한다는 우려에는 '사업을 계속할 것'이라며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 인터뷰 : 박기홍 / 포스코에너지 사장
- "연료전지 사업을 계속 해나갈 겁니다. 다만, 현재 적자폭이 너무 크기 때문에 적자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이번 국감 증인 채택은 포스코에너지가 한수원 등에 공급하는 연료전지의 납품 계약액을 일방적으로 올렸다는 의혹에서 비롯됐습니다.

성능이 떨어지는 제품을 비싼 단가에 넘기려하자 계약이 늦어진 피계약업체들의 운영에도 차질이 생긴 상황.

▶ 인터뷰 : 정재훈 /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 "저희는 서비스 계약을 기다리다가 경기그린에너지(연료전지) 사업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고 있는 형편입니다. 경기그린에너지 뿐만의 문제가 아니라 포스코에너지의 서비스지원을 받는 다른 중소·중견기업도 마찬가지로 겪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이날 국감 증인 출석이 예정돼있던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이 하루 전 자진 출석 의사를 밝히며 무산됐습니다.

매일경제TV 이명진입니다.

[ 이명진 기자 / pridehot@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