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지털경제로 국가개조 타일랜드 4.0…韓기업과 함께할 것" 2018-05-16 23:51
◆ 매경 태국포럼 오늘 개막 ◆
중진국 함정에서 벗어나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허브국가'로 거듭나려는 태국 정부가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원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 태국 국가수반인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태국을 찾은 한국 기업인 200여 명과 스킨십을 통해 경제외교에 나선 것이다.
쁘라윳 총리는 '매경 태국포럼' 일환으로 16일(현지시간) 방콕 총리관저(거버먼트 하우스)에서 열린 '한국 기업인 환영 행사'에서 "태국과 한국은 모든 측면에서 좋은 친구이자 전략적 동반자 관계"라며 "이러한 긴밀한 관계가 투자협력 측면에서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운을 뗐다.
태국은 지리적으로 아세안 중심부에 위치해 주요 국가들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나라다. 태국 정부는 이런 지리적 이점을 이용해 동남아시아 항공·도로 교통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아세안 경제 발전을 주도하겠다는 야심 찬 포부를 세웠다.
쁘라윳 총리가 2016년 태국 경제와 사회가 지속 발전하기 위한 목표로 세운 중장기 경제계획인 '타일랜드 4.0'이 바로 그것이다. 쁘라윳 총리는 '혁신(Innovation)'을 핵심 경제 발전 키워드로 설정하고 △종합의료 △바이오화학 △바이오연료 △디지털 △항공·물류 등 5개 신산업을 집중 개발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태국 정부는 가장 먼저 한국의 뛰어난 정보통신기술(ICT)과 4차 산업혁명 노하우 벤치마킹에 나섰다.
쁘라윳 총리는 이날 한국 기업인들과 만나 "태국 정부가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동부경제특구(EEC)'를 아세안 지역에서 가장 우수한 선진 경제특구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한국은 과학기술을 중심으로 국가경제를 성공적으로 발전시킨 국가인 만큼 태국은 한국과 손잡고 미래의 경제 발전을 이끌어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의 선진 과학기술을 접목해 인프라스트럭처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를 개발하고, 미래 자동차를 비롯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접목된 지능형 전자제품 보급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쁘라윳 총리는 "방콕 남동부 '우따빠오 국제공항' 개발, 미얀마~태국~라오스~베트남~중국 남부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개발, 램차방 항만 개발 프로젝트 등 각종 인프라 사업에 한국이 관심을 갖고 참여하길 바란다"며 "한국과 손잡고 태국 동부 일대가 아세안과 동아시아를 연결하는 '관문'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쁘라윳 총리는 태국의 10대 교역 대상국 중 한 곳인 한국과 무역을 더욱 확대하겠다는 뜻을 강력히 나타냈다. 그는 "작년 기준 127억달러(약 13조7000억원)였던 한국과 교역 규모가 2020년 210억달러(약 22조6000억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광, 문화 등 다양한 분야 교류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두 나라의 접점을 늘려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평화 조성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그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서 그리고 정치·안보·경제·무역·투자협력 측면에서 한반도의 최근 상황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반도의 긴장 완화가 향후 개발 측면에서도 모두에게 좋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태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매경 태국포럼에 대해 쁘라윳 총리는 "이번 포럼을 통해 태국 정부 대표자들에게서 무역과 투자에 대한 정보를 직접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이익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대규모 한국 경제사절단이 태국 총리관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쁘라윳 총리는 한국에서 온 경제계 인사들을 맞이하기 위해 태국 정치와 역사가 담긴 공간을 개방했다.
1923년 완공돼 100년 역사를 품고 있는 총리관저는 총리가 주재하는 국무회의와 외국 고위급 인사 환영 리셉션이 열리는 곳이다. 이탈리아 조각가 코라도 페로치가 완성한 본관은 베네치아 고딕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총면적만 4만5000㎡에 달한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1954년생인 쁘라윳 총리는 태국 왕립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군인 출신으로, 군부 내 최고 실권자인 육군 총사령관을 재임하면서 2014년 군부 쿠데타를 통해 총리에 올랐다. 군부 내 강경파로 알려진 그는 육군 총사령관 시절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강력한 정적으로 꼽혔다. 2013년 말부터 잉락 친나왓 전 총리 정부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반년 이상 계속되자 폭력사태 방지, 질서 유지·평화 회복, 국민 화해 등을 내세워 쿠데타를 일으켰다. 대중(對中) 고무 수출 확대 등 농가에 경제 지원을 늘려 태국을 중진국에서 벗어나게 만들겠다는 경제정책을 펴고 있다.
[특별취재팀 = 김명수 산업부장(팀장) / 이승훈 차장 / 고재만 차장 / 우제윤 기자 / 임영신 기자 / 이영욱 기자 / 조희영 기자 / 추동훈 기자 / 오찬종 기자 /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