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깜빡한 세뱃돈, 휴게소 이동점포서 찾으세요 2018-02-13 19:28
설 명절 금융서비스 꿀팁
금융사들이 설 연휴기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은행들은 연휴 중에도 운영하는 탄력 점포를 지정해 간단한 은행 업무를 서비스한다. 카드사는 음식점과 대형마트 등에서 각종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보험사는 고속도로에서 무상으로 차량을 점검해준다. 금융사들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사전에 꼼꼼히 챙겨두면 연휴를 좀 더 풍요롭게 보낼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13일 "서울역에 위치한 환전센터를 연휴기간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외국인 근로자가 많이 사는 지역의 점포를 정상 운영해 해외로 송금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무인점포 개념인 '유어 스마트 라운지'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전국 21곳에 위치한 라운지에서는 생체인증을 통해 입출금 계좌 개설, 체크카드 분실 시 신규 발급 등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300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차세대 시스템 도입을 연휴 이후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중 시스템을 개편하면 인터넷뱅킹을 포함한 모든 금융 서비스가 중단돼 명절을 맞아 고객 불편이 지나치게 크다는 의견이 많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 고객은 설 연휴기간에도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텔레뱅킹, 체크카드, ATM 사용 등 모든 금융거래를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SC제일은행은 전국 각지 신세계백화점과 일부 이마트 매장에서 17일과 18일 이틀간 신규 상품 가입 상담을 진행한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세뱃돈을 받은 어린이 고객을 위한 통장 등을 개설할 때 유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각 은행은 고향으로 떠나는 차량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14일과 15일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곳곳에 이동점포를 설치하고 신권 교환과 ATM 운영, 환전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지갑에서 어떤 신용카드를 꺼낼지도 중요한 포인트다. 각 카드사들은 설 연휴 동안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음식점에서 결제한다면 신한카드 혜택을 활용해볼 만하다. 신한카드는 요식업종에서 50만원 이상 이용한 고객에게 5000원을 캐시백해준다.
국민카드는 현찰로 돌려준다. 이달 한 달 동안 행사 응모 후 KB국민 체크카드, KB국민 기업카드, KB국민 비씨카드 등으로 50만원 이상 사용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세뱃돈 100만원, 320명에게 5만원 캐시백, 3000명에게 1만원 캐시백, 3만명에게 포인트리 1000점 등 총 3만3330명에게 경품을 증정한다.
보험사들도 연휴 맞춤형 서비스를 진행한다. 연휴기간 장거리 운전에 대비해 삼성화재·현대해상 등 손해보험사 8곳은 전국 가맹점에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길게는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까지 워셔액 등 각종 오일류 보충과 점검, 타이어 공기압 체크 등 최대 30가지 항목을 전문가들이 무료로 확인해준다. 운전자들은 혹시 있을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미리 다양한 자동차보험 특약을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귀성 차량은 가족이나 친척끼리 돌아가면서 운전하는 사례가 많은데 이때 '단기(임시)운전자 확대 특약'에 가입하면 유용하다.
[김동은 기자 / 김태성 기자 /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