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은행권 실명확인 가상화폐 계좌 도입 보류 2018-01-12 19:43

【 앵커멘트 】
(그런데) 은행권은 실명계좌를 도입해 신규 거래를 재개할 수 있도록 한 계획을 유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강경한 기조가 이어지면서 은행권이 눈치 보기에 나선 겁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 도입을 미루기로 결정한 곳은 신한은행.

겉으로는 시스템 안정성 확보를 이유로 들었지만 정부의 강경 분위기에 발을 맞춘 겁니다.

기존 거래 계좌에 대해서도 손을 댔습니다.

▶ 인터뷰(☎) : 신한은행 관계자
- "자금세탁 방지에 시스템의 안정성, 투명성이 확보될 때까지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입금은 15일경부터 중지될 계획입니다."

기업은행 같은 다른 시중은행도 동참할 분위기여서 신규 거래는 당분간 사실상 봉쇄됩니다.

카드사들도 가상화폐 투자자 옥죄기에 나섰습니다.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을 제한하기 위해 신용카드나 체크카드의 해외 결제를 막기로 한 겁니다.

가상화폐 업계는 이런 움직임과 관련해 정부에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 인터뷰 : 김진화 / 한국블록체인협회 공동대표
- "정부가 중장기적인 관점을 갖지 않다 보니까 시장참여자들도 중장기적인 관점이 아니라 한탕주의식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금융기관 조치에 항의하며 특정 은행의 계좌 해지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