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용원·손복조·황성호…차기 금투협회장 3파전 2018-01-12 18:10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 후보자로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 손복조 토러스투자증권 회장,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사장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금투협 후보추천위원회는 후보 지원자에 대한 오늘(12일) 면접심사를 실시한 결과, 4대 회장 후보자로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 손복조 토러스투자증권 회장,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사장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협회는 다음 달 3일 임기가 만료되는 황영기 회장의 후임 선임을 위해 지난 12월 이사회에서 후추위를 구성했습니다.
후추위는 지난해 말부터 2주간 후보자 공모와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후보자를 확정했습니다.
협회는 오는 25일 임시총회를 열어 차기 회장을 선임할 계획입니다.


[ 이나연 기자 / nayeon@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