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항공 3분기 영업이익 3555억원…전년比 22.7%↓(종합) 2017-11-14 17:39
대한항공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 3분기 영업이익이 35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2139억원으로 3.1% 증가한 반면 당기순이익은 616억원으로 87.9% 줄었다.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한국행 수요가 감소한 데다가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추석 연휴가 10월에 있어 3분기 실적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여객 부문에서 동남아(14%)·구주(9%)·대양주(6%)·미주(2%)노선의 수송실적(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은 증가했지만 사드와 북핵 영향에 따른 수요 침체 장기화로 중국과 일본 노선은 수송실적이 줄었다. 반면 화물 부문에서는 휴대전화·반도체 등 IT 화물 수요를 비롯해 특수화물과 신선화물의 글로벌 물동량이 늘었다. 일본(31%), 대양주(20%), 동남아(8%), 미주(7%), 구주노선(7%), 중국(6%) 전 노선에 걸쳐 수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이 고르게 증가하면서 전체 수송량도 10% 뛰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4분기 여객 부문은 올 추석 황금연휴 수요가 반영되고 사드 문제도 해빙 분위기에 들어서면서 중국노선 침체 완화가 기대되는 등 긍정적인 요소가 많다"며 "동남아 및 구주 노선 위주로 공급을 증대해 수익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4분기 화물 부문은 전통적인 성수기인 만큼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신성장 품목 유치를 확대하고 네트워크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