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1인당 금융자산 3768만원…세계 주요국 중 22위 2017-10-11 09:06
우리나라의 1인당 순 금융자산은 주요 53개국 중 22위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0일 독일 보험사인 알리안츠그룹이 발간한 '알리안츠 글로벌 자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는 국민 1인당 순 금융자산을 2만8180유로(약3768만원)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 금융자산은 전체 금융자산에서 부채를 뺀 금액으로 현금, 은행예금, 보험·연금 수령액, 주식 등을 뜻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1인당 순 금융자산은 전년도 2만7371유로(약 3660만원)에서 809유로 늘었다. 53개국 가운데 22위로, 전년도 21위에서 한 계단 내려왔다.
1인당 순 금융자산이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17만7210유로로 집계됐다. 달러 강세의 영향이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스위스는 17만5720유로로 전년도 1위에서 2위로 밀려났다. 3위는 9만6890유로로 일본이 차지했다.
중국은 1만2770유로로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뒤진 27위였으나 전년도보다 한 계단 상승했다.
부채를 포함한 1인당 총 금융자산도 우리나라가 5만2380유로(약 7003만원)로 53개국 가운데 22위를 기록했다.
스위스가 26만8840유로 전년에 이어 정상 자리를 유지했다. 미국이 22만1690유로로 2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가 12만5640유로로 8위에 올랐다. 싱가포르의 1인당 부채는 3만6075유로로 아시아 국가 중 1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1만6010유로로 30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 1인당 부채는 2만4200유로로 싱가포르 다음으로 가장 많았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의 경우 우리나라가 95.8%로 아시가 국가 가운데 가장 높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