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30년 전력 수요 줄어들 것" 전망…탈원전 논란 2017-08-11 19:53

【 앵커멘트 】
정부는 2년마다 앞으로의 전력 수요량을 예측해 발전소를 더 지을지 말지 결정하는데요.
오는 2030년에는 전력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혹시 탈원전을 위한 끼워 맞추기는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민간전문가그룹인 전력정책심의회가 오는 2030년에 필요한 전력 수요를 102GW로 전망했습니다.

2년 전에 예측했을 때보다 11GW가 낮아졌는데, 앞으로 저성장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발전소 고장 등에 대비한 적정 설비예비율도 2년 전보다 2%p 떨어진 20~22%로 낮췄습니다.

▶ 인터뷰 : 김진우 / 전력정책심의회 위원장
- "원전을 덜 짓고 LNG가 늘어날 경우에는 설비예비율이 그만큼 줄어들고 따라서 필요 예비율도 낮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1%p 낮출 때마다 1GW 규모의 발전소를 짓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공교롭게 신고리 원전 506호기 건설이 필요 없다는 주장과 맞아떨어집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현재 1%에 불과한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2025년에는 14%로 늘어나는 등, 필요한 전기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주한규 /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앞으로 전기차라든지 빅데이터라든지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면서 전기 수요가 늘어날 텐데 그게 전력수요 예측에 제대로 반영이 안 됐습니다. 그래서 전력수급에 큰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가 탈원전의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해 전력 예비율을 끼워 맞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