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 나흘 만에 자진 사퇴 2017-08-11 20:03

【 앵커멘트 】
황우석 사퇴에 연루돼 사태 압박을 받았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 본부장이 조금 전 자진 사퇴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혁준 기자.

【 기자 】
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나와 있습니다.

【 질문 】
사퇴 이유가 뭔가요?

【 기자 】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오늘 저녁 '사퇴의 글'을 쓰고 자진 사퇴했습니다.

지난 7일 임명된 지 나흘 만입니다.

차관급인 박 본부장은 '사퇴의 글'에서 11년 전 황우석 박사의 논문 조작사건은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주홍글씨라고 밝혔습니다.

당시 황우석 사태와 관련해 주동자나 적극적 가담자로 표현되는 건 부당하다며 억울함도 토로했는데요.

박 본부장은 국민에게 큰 실망과 지속적인 논란을 안겨 드려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본부장은 노무현 정부의 대통령직 인수위원을 지내고 2004년 1월부터 2006년 1월까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맡으면서 황우석 연구를 지원하는 데 중심 역할을 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과학기술인단체는 물론, 시민단체와 야당에서 박 본부장의 사퇴를 요구했고, 여당 의원 상당수도 부정적인 입장을 전해왔습니다.

박 본부장 사퇴는 문재인 정부가 정식으로 임명한 주요 고위 인사 중 첫 사례인데요.

박 본부장 임명을 강행했던 청와대는 자진사퇴 의사를 존중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사퇴를 수용했습니다.

지금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영상편집 : 서정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