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정부 정책에 제동걸까 2017-07-17 18:47
【 앵커멘트 】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7일 열렸습니다.
청문회는 도덕적 검증보다 금융부문의 정책 철학에 대한 검증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최 후보자는 정부 정책과 다른 의견을 내비치기도 하면서 소신 발언을 했습니다.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에게서 명확한 도덕적 결함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청문회는 정책 검증이 주를 이뤘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중요시하는 일자리나 가계부채에 대한 철학 검증, 정부 정책에 대한 동의 여부 등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민병두 /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문재인 대통령 공약 중에 임기 내에 대부업 이자를 현재 27.9%인데 20%까지 인하하겠다는 공약이 있는데 어떻게 이행하실 계획입니까. 지금 27.9%니까 금융위원장 임기 내에 24%까지는 인하하겠습니까."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후보자
- "네, 그 정도는 해야할 거 같다고 생각합니다."

반면 정부 정책에 제동을 거는 소신 발언도 나왔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카드사들의 수수료를 인하하고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하를 법으로 제정하겠다고 밝히는 등 가격 결정을 시장에만 맡기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최 후보자는 금융상품의 가격에 대한 개입은 없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 인터뷰 : 최운열 /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금융상품 개발이라든지 금융상품 가격에 대해서 정부의 정치권의 개입이 없어야할 거 같아요."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후보자
- "네네,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은산분리에 대한 원칙은 강조하면서도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부가가치를 높이는 측면에서 인터넷은행은 예외가 인정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